순복음평택중앙교회
   
  틀린 사람’ 아닌 ‘다른 사람
  글쓴이 : 순복음평택…     날짜 : 16-10-29 11:28     조회 : 651    
제임스 휘슬러라는 화가가 있었습니다. 어느 날 휘슬러의 화실에 미국 문학사에 큰 획을 그은 유명한 소설가 마크 트웨인이 놀러 왔습니다. 휘슬러와 트웨인은 친구사이였습니다. 휘슬러는 트웨인에게 차를 대접하기 위해 화실 한편에 있는 스토브에 주전자를 올리고 있었습니다. 그때 트웨인은 이상한 그림을 발견하고 그림에 다가갔습니다. 그리고는 물감이 채 마르지도 않은 작품을 손으로 만지려고 했습니다.
 
 깜짝 놀란 휘슬러는 얼른 달려가 트웨인의 앞을 막아섰습니다. 그러자 트웨인은 고마워하며 이렇게 말했습니다. “자네는 참 배려심이 깊군. 하지만 괜찮아. 나 장갑 꼈어.” 휘슬러는 트웨인의 말에 깜짝 놀랐습니다.  휘슬러는 트웨인이 채 마르지도 않은 자신의 작품을 만져서 행여 망치지나 않을까 뛰어들었던 것인데 트웨인은 자기 손에 물감이 묻을까 그가 걱정해서 뛰어온 줄 알았던 것입니다. 휘슬러는 그제야 같은 사물을 두고도 사람마다 전혀 다른 생각을 품을 수 있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.

 사랑하는 여러분. 때로 당신은 당신과는 다른 생각과 가치관을 지닌 사람을 만날 것입니다. 그가 틀린 사람이 아니라 당신과 다른 사람이라고 생각할 때 당신은 그 상대방을 포용할 수 있을 것입니다.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
 -겨자씨

코멘트입력